윌리엄 골딩의 “파리대왕”

Posted on 2014.02.06 in 읽은 책들

윌리엄 골딩의 “파리대왕”

이번에 읽을 책은 윌리엄 골딩(William Gerald Golding, 1911 ~ 1993)의 <파리대왕(Lord of the Flies)>이다. <파리대왕>은 1954년 출간된 작품으로 아주 오래된 고전은 아니다. 하지만 인간의 본질을 탁월하게 파헤치며 현대의 고전으로 불리는 수작이다. 아이들이 등장하는 우화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인간 자체를 충격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직후의 시대적 고민을 성공적으로 담아냈다고 할 수 있다. 윌리엄 골딩의 첫 작품이었지만 당대에 비평가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동시에 일반 독자들에게도 계속해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치밀한 묘사와 구성, 반전 등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진진하기 때문이다. 흔히 쓰는 표현을 빌린다면, 작품성과 흥행성의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은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후 계속해서 현대사회와 인간문제를 깊이있게 다룬 작품들을 발표한 골딩은 1983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파리대왕>은 핵전쟁을 피해 가다가 무인도에 불시착한 영국 아이들의 이야기다. 어른 없이 홀로 남은 소년들은 구조를 바라며 섬 생활에 적응해 간다. 처음에는 서로 힘을 합치며 나름대로...

Read More